대응본부 활동

대응본부 활동

사회적경제, 코로나19발 고용불안 ‘연대’에서 답을 찾다 (한겨레)

작성자
김호영 한국사회적기업중앙협의회
작성일
2020-03-31 11:07
조회
222

○ 기사원문: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934383.html


사회적경제, 코로나19발 고용불안 ‘연대’에서 답을 찾다

등록 :2020-03-26 17:49수정 :2020-03-26 17:52


- 56개 사회적경제 기관 ‘고용연대 선언’ 발표
- 취약계층 노동자들의 고용 불안 해소 위해
- 고용연대기금 조성, 상호구매•소비 촉진 등
- 연대 정신 힘입어 코로나19 피해 극복 나서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렸던 ‘2014 서울 사회적경제 한마당’ 기념식 전경. 이정용 기자 lee312@hani.co.kr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렸던 ‘2014 서울 사회적경제 한마당’ 기념식 전경. 이정용 기자 lee312@hani.co.kr
사회적경제 단체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불안을 해결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사회적경제 단체 56개를 중심으로 구성된 ‘사회적경제 코로나19 대응본부’는 26일 코로나19로 인한 실업 사태를 막기 위한 방안으로 ‘고용연대 선언’을 발표했다. 지난 23일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방안’ 중 하나로 경영상 해고요건 완화를 요구한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과는 대조적인 움직임이라 할 수 있다.

국제노동기구(ILO)가 지난 18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로 2,500만개의 일자리가 없어질 수 있다고 전망하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이미 항공, 관광 업종을 필두로 인건비 절감에 나서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고용시장이 불안정해지며 가장 위험에 처한 것은 비정규직, 인턴, 여성, 장애인 등 저임금노동자이자 사회 취약계층이다.

이런 가운데 사회 취약계층을 주로 고용하고 있는 56개 사회적 경제 단체들이 이들의 고용 안정을 위해 ‘고용 조정 0%’를 선언하고 나섰다. 대다수의 사회적경제조직들이 매출급감 등 경영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지난 기사 보기). 사회적경제 조직의 경영 위기는 곧 종사자들의 생존의 위기로 이어진다. 이러한 공감대를 가진 사회적경제 기업들은 경영 위기 속에서도, 노동자들의 고용 불안을 해소하고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대응본부는 27일부터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오마이컴퍼니’와 함께 ‘고용연대기금’ 10억원을 목표로 모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금은 ‘고용연대 선언’ 운동에 참여한 사회적경제기업들을 지원하고, 나머지는 미래 위기를 대비하기 위한 ‘재난위기기금’ 조성에 전환될 예정이다.

대응본부 간사 기관인 한국사회적경제연대회의 안인숙 위원장은 “사회적경제 기업은 경제적 가치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기 위해 설립됐다. 우리의 노동자이자 취약계층인 이들을 끌어안고 가는 것은 가장 기본적인 사회적 책무”라고 강조며, “이번 고용연대 선언을 계기로 사회적경제뿐 아니라 연대의 정신으로 고용 불안을 극복하기 위한 고통분담 노력들이 사회 전반에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응본부는 올해 12월말까지 정책 제안과 자조기금 조성, 상호구매 촉진 등 지역사회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박은경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시민경제센터 선임연구원 ekpark@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934383.html#csidx34a7f26ac3ec4dfaca8bca25ebb271c onebyone.gif?action_id=34a7f26ac3ec4dfaca8bca25ebb271c